본문 바로가기

기억

한국의 전쟁기념관을 영국의 제국전쟁박물관에 비춰보며 개인적으로 한국에서 가장 아쉬운 기념물은 전쟁기념관이다. 어릴 때부터 박물관을 즐겨 다니면서 한국의 박물관과 기념관에 대해서 여러 아쉬움을 가지고 있었지만 전쟁기념관을 갈 때마다 곤혹스러움을 언제나 느껴야 했다. 전쟁기념관에서 느끼는 곤혹스러움의 원인은 도대체 우리가 왜 그렇게 싸워야 했는가에 대해서 타자의 탐욕과 비도덕적 행위, 그리고 이념에 대해서만 언급을 하기 때문이었다. 엄밀히 말하면 우리가 무엇을 잃었는지에 대해서만 이야기가 진행되지, 우리가 무엇을 위해 그렇게 싸웠고, 무엇을 지켰는지에 대해서는 분명하지 않다. 결국 보이는 것은 우리의 상흔이다. 그러한 상흔의 기념이 복수심은 부여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우리가 무엇을 위해 그러한 상흔을 입어야 했는지에 대해서는 설명력이 부족해진다. 결국 우리.. 더보기
행복의 과거? 과거의 행복? 오늘은 준비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을 좀 일찍 놔버렸다. 머리 속에서 “제발 그만해!”라고 뎅뎅 울리고 있다. 좀 짙게 내린 커피에 제닥의 옵세치즈케이크가 확 당겼다. 어쩌겠는가. 지금 당장 내가 여기서 튀어나가서 6호선을 타고 상수역에 내려서 제닥에 자리에 앉는다 하더라도 이미 10시다. 농땡이도 칠 수 있을 때 쳐야지 그러기에는 너무 늦은 타이밍이다. 나의 우유부단함을 탓할 수 밖에 없다. 내일부터는 연구실에 커피를 들여놔야지. 드리퍼와 필터지도 들여놔야지. 적어도 연구실 안에서 작은 행복이라도 느끼려면 아무래도 그래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늦은 밤 상수역으로 가는 골목길을 터덜터덜 걷던 시절이 떠오른다. 그때가 참 행복했던 시절이었다. 그때가 좋은 시절이었기에 내가 행복한지 몰랐다는 생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