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거사

왜 '재생산'이 아니라 '증폭'인가? 개인적으로 난징대학살과 이를 비롯한 동북아의 과거사 문제에 있어 일본의 의도와 behavior를 말할 때 ‘망각의 증폭’이라고 서술하고 있다. 보통 정체성이나 인식, 관념적 측면에서 학계는 전반적으로 재생산이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생산은 이른바 최소한 일본의 의도와 behavior를 설명하는 데 있어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재생산은 기억의 정치의 형성에 있어 추모와 내러티브 채집 및 공식화, 그리고 재생산으로 이뤄지는 과정에 있어 대단히 매커니즘적인 모습을 보인다. 즉 순차적이며 선행관계가 명확한 관념이 바로 재생산이다. 그러나 일본의 경우에 있어서는 망각은 하나의 인위적 선택이며, 이러한 인위적 선택을 뒷받침하기 위하여 망각을 인위적으로 사회 전반에 확산시키는 것은 재생산 중에서.. 더보기
난징대학살과 기억의 정치의 중일관계의 연관성-텀페이퍼 내부에서 인용- 냉전이 점점 와해되어가면서 일본의 다나카 정부는 중일관계 개선에 역점을 두었다. 1972년 중일 수교이후 중국정부는 기본적으로 일본과 우호적인 유지하려 하였다. 중일관계가 양 국의 지도부의 왕래로 개선되고 국교가 정상화되면서 양 국은 서로의 접촉점이 증대되면서 점차 서로의 교류가 증대되었다. 이렇게 교류가 증대되면서 서로의 기억과 정체성에 대한 상호간의 교류도 증가하였다. 여기에서 서로의 기억의 정치가 충돌이 발생하였다. 과거사에 대한 서로의 해석과 인식이 달랐기 때문에 결국 서로의 기억의 교류는 불일치를 가져왔다. 교과서 문제와 망언의 문제가 본격화 된 것이 바로 이때였다. 냉전 시기에게 있어서는 이러한 충돌의 여지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중일관계가 개선되면서 이런 문제는 양국관계에 있어 방해요소로 본격화.. 더보기
텀페이퍼 두편을 완성하며 든 생각.. 난징대학살과 그에 관련한 기억의 정치가 중일관계 작용하는 논문을 썼다. 논문의 결론은 결국 기억의 정치가 중일관계를 결정짓는 변수는 못되지만 중일관계의 다이내믹의 변수로는 작동하며 내부에서의 작동하는 기억의 정치는 지속적으로 증폭된다는 결론이었다. 의미있는 논문이라고 생각된다. 아직 논문형태를 띄지 못한 텀페이퍼지만 이 정도의 결론을 도출했다는 점에서 만족한다. 충분하다고 생각해본다. 논문에서 내고 싶었던 함의는 정체성 문제로 확장된 과거사 문제는 양쪽이 협상을 한다고 해서, 혹은 어느 한쪽이 사과를 한다고 해서, 어느 한 쪽이 일방적으로 반성을 한다고 해서 해결이 불가능 하다는 것이다. 이는 지속적으로 내부에서 증폭되며 문제를 양산할 것이며 국가나 정치적 행위자가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그것을 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