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tc.

후쿠자와 유키치를 변호하며. -3- 제국주의라는 레이블. 후쿠자와 유키치를 따라다니는 가장 큰 레이블은 그는 일본의 군국주의를 만든 제국주의자라는 것이다. 후쿠자와 유키치의 사상을 되짚어 보면 그를 지배하는 가장 큰 사상은 ‘자유주의’이다. 가장 큰 선에서 말하자면 제국주의와 자유주의를 당대에 분리하는 것은 쉽지 않았다. 결국 하나의 근대사상으로서, 둘은 같이 기능하고 있었으며 이는 2차대전 이후 자유주의의 반성이 있기 전에는 이 둘은 완벽히 분리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다. 근대사상으로서의 자유주의를 추.. 더보기
후쿠자와 유키치를 변호하며. -2- "탈아론"을 논하며. 흔히들 탈아입구라고 한다. 정작 후쿠자와 유키치는 탈아는 말했지만 입구는 말한 적이 없다. 물론 후쿠자와가 강조한 문명화에는 이른바 유럽화, 서구화가 포함된 개념이지만 궁극적으로 후쿠자와는 근대화와 국가로 이뤄진 국제체제의 진입을 말한 것이지 단순히 입구를 말한 것이 아니다. 그리고 이러한 문명화는 결국 국가의 독립을 위해서 피할 수 없는 것이며 중국과 조선에게 있어서도 이러한 문명화는 필요하다고 다른 글에서 밝힌 바 있다. 탈아론과 이전에 포.. 더보기
후쿠자와 유키치를 변호하며. -1- "조선인민을 위해 그 나라의 멸망을 축하한다."를 논하며. 후쿠자와 유키치의 '탈아입구'라는 말에 관한 논란이 있는 것으로 안다. 기본적으로 후쿠자와에 대해서 그의 사상에 제국주의가 완전히 배제되어 있다는 말에는 부정하지 않지만, 이른바 후쿠자와가 정한론과 그리고 제국주의와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다는 말에는 후쿠자와를 공부한 사람으로서 이해를 하기 어렵다. 그런 면에서 대학원 수업시간에 번역한 "조선 인민을 위해 그 나라의 멸망을 축하한다"와 탈아론의 번역과 원문을 포스팅할 생각이다. 그리고 뒤를 이어 .. 더보기
과학적 방법론에 적용에 대하여.-움베르토 에코를 인용하며- 자연과학을 하시는 분들이 종종 사회 사안에 관해 글을 쓸 때 흔히 저지르는 오류가 있다.(이것이 가장 심각하게 나타나는 케이스가 바로 Big Bang Theory의 ‘쉘든’인데...) 이른바 수사학적 서술을 양적 서술로 간주하고 논리를 전개하는 경우가 있다. 인문학과 사회과학에서 연구 및 비판 작업을 하는 데 있어서 서술에 있어 수사학적 서술과 양적 서술, 그리고 질적 서술이 교차하기 때문에 이를 구별하는 작업은 선제적으로 필요하다. 하지만 자연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