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ry Buzan

메르스와 핵무기의 위협 사이 어딘가에서 다른 글을 쓰다가 이 글을 먼저 써야 할 것 같아 일단 급히 써내려 간다. 글에는 우선 순위라는 것이 있고 이 글이 먼저라고 생각한다.   안보에 있어서 위협(Threat)이란 개념은 중요하다. 궁극적으로 안보는 위협으로부터 이익과 가치를 보호 또는 증진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그렇다면 이 위협이라는 것은 무엇인지에 대해서 고민을 해야 한다. 위협은 완전히 실증적이고 계량적인 개념인가? 분명 위협은 어느 정도 질적•양적인 개념에.. 더보기
Buzan & Hansen의 국제안보론을 읽고.          국제정치학, 그 중에서도 사실 가장 엄격한 분야라면 신현실주의의 손 때가 가장 묻은 국제안보, International Security라는 분야에서 Buzan은 신현실주의 진영에 속하지 않으면서, 사실 국제정치학의 비주류인 유럽을 지키고 있으면서도 나름 주류로부터의 인정을 받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엄밀히 말하면 Buzan과 Hansen이 속하는 코펜하겐 학파는 넓은 의미에서는 구성주의의 .. 더보기
오늘 산 책 세권-앞으로 포스팅 계획. 책 세 권을 샀습니다. 부지런히 읽어야 합니다. 닥치고 읽는 시절이 온 겁니다. 한 권은 케네스 왈츠의 고전. 그리고 또 다른 책은 스티븐 왈트의 원서. 또 다른 책 하나는 후쿠자와 유키치의 『문명론의 개략』 프로젝트 종장이라 할 수 있는 고야스 노부쿠니의 『문명론의 개략을 정밀하게 읽는다』 입니다. 열심히 읽어야 합니다. 이렇게 공부하는 시기인 겁니다. 한 달간 쉬었으니 뭐라도 크게 뽑아 내야 하는 겁니다. 빨리 빨리 읽고, 일종의 성과를 뽑아낼 .. 더보기
2011. 6. 7. 확실히 페이스북 중심 체제로 여러 SNS를 운영하는 것보다 블로그-트위터 투톱체제가 뭔가 제일 적당해 보인다. 글을 쓴다는 것은 분명 무엇이라도 남는 것이고, 이것이 보다 날 책상에 붙잡아 두고 있고 공부도 더 많이하게 만든다. 책도 많이 보고... 확실히 그런 부분이 크다. 블로그를 선택한 것은 잘한 일로 보인다. 보다 공부를 한다는 측면에서 블로그는 참 유용한 놀이거리이다. 단 소모적인 키워에만 탐닉하지 않는다면 말이다.Buzan의 국제안보론을 .. 더보기
연구실 복귀-웬트의 구성주의에 대한 짧은 메모 연구실 복귀입니다. 논문보다는 리딩과 구상에 충실할 생각입니다. 실제로 보는 것은 다 책이고 이 텍스트들이 어떻게 돌아올지에 대하여 고민 중입니다.일단은 지금은 그리해야 할 때인듯 합니다.혹자가 웬트의 구성주의는 왈츠에 대한 비판으로만 작동할 뿐 어떠한 실증적 이론을 제시하지 못한다 했는데 엄밀히 말해 웬트의 구성주의는 실증적 차원에서 전개하는 이론이지, 결코 유럽식 포스트모더니즘과는 분명 차이가 존재합니다. 그것이 유사해 보인다고  그렇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