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단상

조금 한적한 블로그를 보면서 키보드를 바꿨으니 글을 부지런히 써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동안은 굉장히 재미없는 글만 많이 썼다는 생각도 들고 한데, 사실 재미난 이야기가 요즘에는 떠오르지 않는다. 그저 아무렇게나 써내려가는 것도 방법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본다. 아무리 봐도 그래도 블로그가 제일 재미있는 것은 명백한 사실인 것 같다. 스킨도 한번 바꾸는 것을 고려해보던지 해야지. 더보기
논문을 쓰면서 생긴 에피소드에 대한 소회 필자가 쓴 글 중에 하나로 “한국과 일본의 선택된 기억과 피해자의식: 양국의 기념관을 중심으로”라는 논문이 있다. 이 논문을 쓰면서 이래저래 우여곡절이 많았었다. 학위논문을 쓰고 육군사관학교에 복무하면서 연구를 멈추지 말자라는 생각으로 시작했던 연구였다. 휴가를 내서 독립기념관도 가고, 이전에 가보기도 했고 모아 놓은 우슈칸과 히로시마 평화기념관 자료를 모아서 쓴 논문이었다. 일단 글이 어느 정도 완성되자 퍼블리시를 하기 위해 학회지를 여기 저기 알.. 더보기
베네딕트 앤더슨 부고에 부치며. 학부 시절에 읽었던 책 중에서 가장 인상적인 책을 단 한 권 꼽으라면 Imagined Communities였다. 이 책은 내가 기존에 가지고 있던 문제의식을 공고하게 해줬던 책이고, 내가 생각하던 많은 모순들을 왜 발생하게 되는가에 대해서 정면으로 맞닥트리게 해준 책이었다. 결국 난 이 책 덕분에 현재의 연구주제들을 가지게 되었고, 여전히 이 책에 대해서 많은 애정을 가지고 있다. 이 책이 아니었다면, 난 여전히 국가와 민족을 통시적, 공간적으로 하.. 더보기
'왜' 분노해야 하는가를 묻기 전에 해야 할 일. 많은 이들이 분노하지 않음에 규탄부터 안타까움까지 교차하는 반응을 보여왔다. 이러한 모습이 나타난 시점이 언제부터인가를 생각해보면 꽤 오래된 것 같다. 한 10년 정도? 그들은 분노하지 않는지, 사회에 비판의식을 가지지 않음에 많은 이들이 목소리를 높였다. 그럴 수 있다. 그들이 보기에는 한심해 보였을 수도, 그들이 거저먹으려고 하는 것으로 보였는지도 모르겠다. 이러한 목소리를 들을 때마다 나는 그렇게 단순하게 말할 수 없다는 코멘트 이상을 한 적.. 더보기
블로그 스킨 교체 조금 빡셌지만 스킨 업데이트를 했습니다. 블로그를 반응형 스킨으로 바꾸니 조금 살 것 같네요. 짤방은 역덕들을 자극할 수 있는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데스마스크, 장소는 대영박물관입니다.  6월 이후 변한 것은 확실히 주도적인 삶이 이뤄지고 있네요. 뭔가 스노우볼이 알차게 굴러가는 느낌입니다. 현재 파리여행이 예정 중에 있습니다. 여행사에 무사히 가능하다는 연락이 오기를 기도 중입니다. 최대한 빡세게 재밌게 놀다올 생각입니다. 프렌치 쿠진과,.. 더보기
블로그에 대한 불만과 라이딩의 불확실성 블로그에 대해 최근에 불만인 사안은 뭔가 봇에 의한 유입이 좀 심각하게 증가했다는 것이다. 사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기술적으로 납득을 하지 못하고 있으며, 이러한 상황은 보안의 취약성을 증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좀 유쾌하지 못하다. 신분이 바뀐 다음에야 주변에 눈을 돌릴 수 있게 되었다. 아침에 자전거를 타고 달려보니 주변을 바라볼 순 있었다. 이전에 자전거를 안 탄 것도, 한번도 와보지 않은 곳도 아니었는데, 이제서야 주변이 보인다는 것은 .. 더보기
이번 학기의 반성 이번 학기를 돌이켜 보자면, 가장 부족했던 부분은 아무래도 동기도 의욕도 없는 피교육자에게 강의를 어떻게 하면 더 잘 전달할 수 있을지에 대한 부분이었다. 사실 지금까지는 어느 정도는 고등교육기관에서는 피교육자가 어느 정도 알아서 해야 하는 부분이 크다고 생각했고 교육자는 이를 잘 끌고 오는 것이 역할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막상 이번 학기를 거치면서 그것이 전부가 아닐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렇게 뻑뻑하게 되리라고는 생각 안했지만 이번 학기는.. 더보기
'망각'과 '기념'에 대한 잡념. 잊혀진다는 것은 두려운 일인가? 아니 그렇진 않을 것이다. 나도 몇 가지를 기억의 저편에 두고 갔기에 앞으로 나갈 수 있던 것이 몇 가지가 있다. 망각은 후퇴나 퇴화가 아니다. 기억이라는 것은 선택되기 때문에 기념과 추모는 의미를 가진다. 즉 망각은 무조건적인 탈각이 될 수 없다. 그러나 내가 선택하거나 선택할 수밖에 없는 망각과 달리 잊혀진다는 것은 다른 의미일 수 밖에 없다. 내가 아끼는 사람이 잊혀지지 않았으면 하는 것, 혹은 내 자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