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단상

부산을 다녀와서


부산은 부산이었다. 발표 때문에 가는 곳이었지만, 적당히 멀었고, 뭔가 맘을 먹지 않고서는 먼저 발을 딛기 어려운 곳. 그래서 발표도 있고 해서야 갈 수 있었다.





10년만에 해운대 바다. 마주한 바다는 10년전과는 다른 풍경과 같은 풍경이 교차하는 모습이었다. 그것이면 되었다는 생각을 가득 했다. 친구와 함께 술을 나누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였다. 그것만으로 내 부산 여행은 충분하였다.



이렇게 한번 씩 밖을 딛는게 필요했을지 모르겠다. 서울과 전주만으로는 부족했다는 것으로 내가 얼마나 욕심쟁이 인지 알 수 있었다.



주로 해운대에서 머물기는 했지만 해운대에서만 있던 것은 아니었다. 그러나 사진은 해운대만 가득 담았다. 다음에 부산을 오면 다른 부산을 담아야지라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예전에는 자주 찾았지만 최근 10년 안에 가지 않았던 곳을 재방문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여러 곳을 생각해보고 여러 곳으로 다시 떠나야지.


'일상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탕음료  (0) 2018.06.26
적극적 기여와 소극적 기여 사이에서  (0) 2018.06.25
부산을 다녀와서  (0) 2018.06.24
이번 연구의 후기  (0) 2017.08.03
일련의 알림  (0) 2016.12.21
조금 한적한 블로그를 보면서  (0) 2016.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