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최근에는 아티스트 이름만 보고 음악을 찾아 드는 수가 예전보다 많이 줄었다. 좋아하던 뮤지션들은 조금씩 힘이 빠지는 것을 느끼고, 새로운 뮤지션들의 음악은 내 귀를 조금 더 훈련시키고 길들여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산다이메는 최근에 유일하게 그냥 뜨면 무난하게 듣는 뮤지션이다.


JPOP을 모르는 사람에게 EXILE과 그 클랜에 대해서는 설명하기 참 어렵다. 차라리 AKB48를 이해시키는 것이 더 쉬울 정도이다. 굳이 말하면 피플크루 1집 당시의 컨셉(퍼포먼스팀 + 힙합댄스뮤직)과 맞닿아 있다 할 수 있는데, 이런 형태가 한국에서는 비슷한 예를 찾기 어렵기에 참 말하기 어렵다. 울랄라세션이 디스코나 훵크가 아니라 힙합계열의 댄스를 한다면 이와 비슷한 형태가 된다고 할 수 있으려나?


어느 순간 EXILE과 그 클랜은 JPOP시장에서 큰 위치를 차지하게 되었다. 한국에서는 남자 아이돌 그룹들이 하는 역할을 이들이 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어느 순간 남성 댄스 음악시장에서 EXILE과 그 클랜의 비중이 크게 증가해 있었고 E-girls를 통해서 여성아이돌까지도 넘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에서 팬덤이 강하다고는 하기 어려워도 분명 찾아듣는 사람도 있고.


이 노래는 무난하게 셔플로 노래를 넘기다가 귀를 땅하고 때린 노래다. 확실히 이런 메탈풍의 곡들을 좋아하기도 하고, 산다이메가 굉장히 곡의 구성이 좋다는 생각을 하였다. 이 정도로 곡을 짜 놓으면 들어 볼만 하다. 굉장히 간단한 구성이지만, 이렇게 탄탄하게 하기도 쉽지 않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