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ary

맥북 고장과 블로그 메인



맥북의 고장으로 지금 블로그가 쉬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포스트 작성을 맥북으로 하는 데 집에 있는 데스크탑으로 하려니 습관이 들지 않아 어떻게 잘 안되고 있습니다. 리뷰를 쓸 책이나 포스팅할 내용들에 대해서는 구상하고 있지만 일단 맥북이 돌아올 때 까지는 포스팅이 어려울 것 같네요. 블로그 운영이 게을러진 것은 아니지만 일단은 포스팅이 뜸한 것은 저 역시 뭔가 딱히 기분이 좋지 않네요. 맥북이 돌아오기까지는 기다릴 생각입니다. 확실히 맥북은 제게 있어서는 확실히 하나의 도구라는 생각이 확 드네요.

블로그의 메인화면을 만들어볼까하는데 뭔가 썩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이제는 구버전이 되어버린 태터툴즈의 문제이기도 하지만, 제 디자인 센스가 많이 떨어진 것 같기도 합니다. 최근에 필요한 작업이 있어 웹페이지를 만들고 있는데 확실히 미적 센스 자체가 예전보다 많이 떨어졌다는 걸 뼈저리게 느끼곤 합니다. 하지 않은 일에 있어서는 확실히 점차 감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는 거죠. 해 볼 수 있는데까지는 해 볼 생각입니다.

이제부터는 조금씩 조금씩 바빠지겠죠.한동안은 그것을 멈출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그것은 예정된 일이었기 때문이죠. 점차 스케줄에 일들을 채워넣는 것과 바쁜 일상에 다시 익숙해져야겠죠.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