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ary

2011. 6. 7.


확실히 페이스북 중심 체제로 여러 SNS를 운영하는 것보다 블로그-트위터 투톱체제가 뭔가 제일 적당해 보인다. 글을 쓴다는 것은 분명 무엇이라도 남는 것이고, 이것이 보다 날 책상에 붙잡아 두고 있고 공부도 더 많이하게 만든다. 책도 많이 보고... 확실히 그런 부분이 크다. 블로그를 선택한 것은 잘한 일로 보인다. 보다 공부를 한다는 측면에서 블로그는 참 유용한 놀이거리이다. 단 소모적인 키워에만 탐닉하지 않는다면 말이다.

Buzan의 국제안보론을 다 읽어나가는 중이다. 메모도 많이 달았고 정리도 사실상 거의 끝난 상태이다. 아무래도 곧 포스팅이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이게 끝나면 르낭의 주석 다는 작업이 다시 해볼 생각이다. 물론 웬트의 책도 다시 읽어 나가야 하고.. 다른 글도 조금씩 더 써야한다. 아직 할일이 많고 그만큼 이 블로그가 비옥해지길 바랄 뿐이다.

최근에 보드게임이 당긴다. 뭔가 많이 심심한건가?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뭔가 저조한 날  (0) 2011.06.09
오늘 산 책 세권-앞으로 포스팅 계획.  (0) 2011.06.09
2011. 6. 7.  (0) 2011.06.08
동물원을 다녀와서  (0) 2011.06.06
2011. 6. 6.  (0) 2011.06.06
Tower  (0) 2011.06.05